나는 ‘나의 모든 생각’을 ‘진실’로 옮긴다. ‘나의 물과 바다’를 ‘진실된 물과 바다’로 옮긴다. ‘규정된 사유’를 ‘진실’로 옮긴다. 사유를 떠나는 나의 발걸음은 외부를 차단한다. 걷는다 온전히 모든 감각을 느끼면서. 나의 맨발은 부딪히고 깎이어 비로소 우주에 꼭 맞는 발의 모양을 되찾는다. 흔들림 없이 걷는다. 나는 곧장 너에게로 가, ‘네가 사유하고 있는 물과 바다를 ‘진실’로 옮겨 놓는다. 우리는 만난다 그곳에서. 가장 청량한 모습으로. 

그 무엇보다 맑고 투명해진 나는 무한함을 본다. 볼 수 없는 것들을 보고 만질 수 없는 것들을 만진다. 느껴진다 세상의 모든 것들이. 내가 사유하는 것들의 비극을 떠나 나는 영원을 감각한다. 영원한 샘물을 마신다.

 

 

나의 작업은 어두운 우리의 마음에, 이 무한한 씨앗을 뿌린다. 우리의 영혼에 비추어 영원의 영역을 보이게 하고, 그 희망 안으로 들어가도록 돕는다. 하늘과 만물 그리고 인간의 질서가 희망을 말하고 나는 그 질서가 파괴되지 않는 자유를 소망한다. ‘왜곡된 익숙함’에서 ‘분리된 질서’로 나의 감각은 이동하여 ‘나는 결코 아무것도 아님’을 선언한다. 나의 작업은 어떠한 것도 창조하지 못한다. 가려진 진실을 드러낼 뿐이다.

 

 

-

어둠이 이끄는 힘인, 거짓이 작업의 원천이 되는 것이 아니라, 어둠마저 다스리는 빛, 가장 맑고 순수한 태초의 빛으로 시작되는 것이 나의 작업 방식이다. 나는 매순간, ‘나의 작업은 사람들을 어디로 데려갈 것인가?’라고 질문한다.

 

세상은 기적이다. 우리는 기적이다. 이 기적에 동참할 것인지 파멸에 동참할 것인지는 자신이 선택하는 것이다. 예술을 빛의 질서 안에 둘 수 있는 예술가로서의 위치를 확고히 하고, 선한 작업물을 만들어 낼 수 있는지에 대한 방향을 따라간다. 경계가 사라지고 모든 기준이 허용되는 지금, 예술가로서 어떠한 위치에서 온 우주를 지켜내야 하는지를 위한 나의 한걸음 한 걸음이 보이는 세계와 보이지 않는 세계를 연결해주는 다리가 되기를 바란다.

 

하늘처럼 바다처럼 빛처럼 바람처럼 언젠가는 나도 나의 무게를 버리고 이름을 버리고 가장 낮은 곳으로 흐르는 생명이 되기를.

For Heaven

 

My thought is dead because i am still living
Blue skies, wide seas, the fresh breeze and golden beam

Illuminates the pettiness of my thoughts and dreams.
For I no longer long these,
I live, for I die

 

My thought cannot see light, plant trees, and draw sky

What I have achieved is vain.
My thought deserves death.
yearning for the glory of being glorified as a creation.

 

The low rises,
and the high submerges,
when the universe restores it order.
And I am saved by the miracle of dying and living.
I see creation’s gleaming smile, and the smile in you,

as my thoughts fade away. I succumb.
Yet I live.
And the world reveals its beauty.